ROBO ADVISOR Change of Life Paradigm

  • 참여신청하기
  • 심사진행현황
  • 운용RA 정보

보도자료

home 정보안내 보도자료

공지사항 상세
제목 '4년차' 국내 로보어드바이저 진화, 어디까지 왔나(출처:뉴스핌)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0-03-06 조회 7519
첨부파일

http://www.newspim.com/news/view/20200305000503


'4년차' 국내 로보어드바이저 진화, 어디까지 왔나

2016년 국내 첫선...증권사, 앞다퉈 관련 상품 출시
단순 종목 추천에서 자산관리 등 서비스 영역 넓혀
투자금액 적은 일반 투자자도 손쉽게 가입할 수 있어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인공지능(AI) 기술 발전을 계기로 다양한 분야에서 인간을 대체하는 서비스가 등장하는 건 더 이상 새로운 뉴스가 아니다. 돈과 정보를 다루는 금융투자업계에도 '로보어드바이저(Robo-Advisor)'라 불리는 AI 서비스가 지난 2016년 시작됐다. 이세돌 9단과 알파고가 바둑 대결을 벌여 AI에 대한 관심이 급격히 높아졌던 그해다. 출시 초기에는 특정 종목을 추천하는 데 그쳤다면, 최근에는 랩·펀드 등 금융상품은 물론 자산관리(WM)·퇴직연금 시장까지 진출해 사업 범위를 확대하는 중이다.


코스콤의 로보어드바이저 테스트베드가 2016년 10월부터 서비스 운용심사를 시작했고, 일부 증권사가 선제적 투자에 나섰다. 그 결과 서비스 이용자 수가 꾸준히 증가해 2017년 8월 5825명에 불과하던 가입자 수는 2년 만인 지난해 9월 10만명을 돌파하며 20배가량 증가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금융당국 또한 로보어드바이저 활성화에 팔을 걷어붙였다. 지난해 5월 금융위원회는 로보어드바이저 업체가 펀드·일임재산 운용업무를 위탁받는 것을 허용하는 '금융투자업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 기존에는 자산운용사가 아닌 로보어드바이저 업체의 경우 펀드·일임자산을 위탁받아 운용하는 것이 불가능했으나, 투자자에 대한 직접적인 책임을 위탁자(자산운용사 등)가 부담하는 등의 경우 자산운용사가 투자자로부터 수취한 운용보수의 일부를 분배받는 방식으로 사업화가 가능해진 것이다.


여기에 코스콤이 구축한 로보어드바이저 테스트베드에 개인 참여를 허용하면서 누구나 자신이 개발한 로보어드바이저를 검증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