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BO ADVISOR Change of Life Paradigm

  • 참여신청하기
  • 심사진행현황
  • 운용RA 정보

보도자료

home 정보안내 보도자료

공지사항 상세
제목 로보어드바이저 도입 5년…아직도 ‘무료추천’ 수준(출처 : 헤럴드경제)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0-09-21 조회 2495
첨부파일

기사원문 :  http://biz.heraldcorp.com/view.php?ud=20200917000986&ACE_SEARCH=1&ACE_SEARCH=1


  • [플러스] 로보어드바이저 도입 5년…아직도 ‘무료추천’ 수준
  • 외형 1조2626억원
    내용은 단순 서비스
    판매제도 ‘사람’ 중심

[헤럴드경제=박준규 기자] “빛 좋은 개살구더라”

한 시중은행 디지털담당 임원의 로봇어드바이저(Robo-Advisor, RA)에 대한 한줄평이다. 금융 혁신의 상징처럼 여겨지지만, 금융의 미래를 맡기기엔 아직 부족한 면이 많다는 이유다.

국내 금융투자업계에 로봇어드바이저란 ‘신문물’이 등장한 지 올해로 5년차다. 은행, 증권 등 금융사들은 앞다퉈 나선 덕분에 겉으로 보이는 시장규모는 커졌다. 하지만 들여다 보면 아직은 ‘찻잔 속 태풍’에 가깝다.

지난 수년 간 ‘자산관리의 대중화’와 ‘디지털 전환’을 앞다퉈 외쳤던 금융사들에게 로봇어드바이저는 매력적인 개념이었다. 2016년 4월 당시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저금리, 고령화 시대를 맞아 자문서비스의 필요성이 커짐에 따라 로보어드바이저의 역할도 커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당국은 코스콤(KOSCOM) 산하에 로보어드바이저 테스트베드센터(이하 센터)를 설치하고 사업자들이 개발한 로보어드바이저 알고리즘의 유효성과 안정성을 검증하는 역할을 맡겼다. 사람의 개입이 없이 100% 인공지능(AI)를 바탕으로 투자자문, 자산운용을 하도록 설계된 알고리즘은 반드시 이 테스트베드를 통과해야 한다.

시장 외형은 최근 수년 새 확실히 커졌다. 센터는 지난 2017년 8월 자료부터 공시하고 있다. 당시 업권 전체(은행·증권·자산운용·자산일임사)를 통틀어 가입자는 5825명이었으나, 올 8월 말에는 22만명대로 확대됐다.


이성복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펀드판매 창구 하나일 뿐 진정한 로보어드바이저라기엔 부족함이 있다”고 꼬집었다.


전문가들은 로보어드바이저의 활용 영역을 퇴직연금 쪽으로 확대하는 것도 과제로 짚는다. 은행, 증권사 등 퇴직연금 사업자들이 연1%대 초라한 수익률로 질타를 받는 상황을 타개할 대책이다.

이성복 위원은 “작년에 로보어드바이저 소형 사업자들도 금융사의 위탁받아서 퇴직연금을 관리할 수 있도록 규제가 완화됐지만, 그들이 직접 퇴직연금 모집하고 운용할 수 있도록 시장을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